사람과 조경

조경설계 서안(주) 신현돈 소장이  2008년 12월 31일(금) 청와대에서 대통령실 특별공로상과 부상을 수상했다.

신 소장은 청계천 복원 사업, 광화문 광장, 버들마당,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 등에 참여하여, 창의적이고 실용적인 디자인으로 우리나라 조경발전에 기여한 모범적인 조경가의 공적을 인정받아 수상했다.

한편, 2005년 9월에는 청계천 복원 공로로 대통령 포장을, 광화문광장 현상설계 당선으로 서울시장상, 세계조경가대회 디자인어워드 대상 등을 수상했다.

 
 
 

▲ 조경설계 서안(주) 신현돈 소장
경원대 조경학과
성균관대 대학원 조경학 석사
(사)한국조경학회 이사
(사)한국조경사회 교육분과위원장
서울시 건설기술심의위원
서울시립대 대학원 강의
경원대 대학원 강의

제2회 대한민국 신진조경가 대상 설계공모전’ 시상식에 이어 조경설계 서안(주) 정영선 대표가 특별강연을 했다. 자그만 계곡, 그 옆으로 이어진 산길 그리고 앙상한 가지만 들어낸 나무들... 이 한장의 겨울산 사진을 보여주며 시작한 강연 내용을 정리했다. <편집자 주>

   
▲ 조경설계 서안(주) 정영선 대표
사진 속 모습만 보면 앙상함에 쓸쓸하게 보이는 곳이겠지만 사실 이곳은 정말 아름다운 곳이다. 수많은 야생화가 꽃을 피우고 가을이면 노랗고 빨간 단풍으로 물드는 곳이다.

이 사진을 통해 하고 싶은 말은 조경을 하기 위해선 며칠 아니 몇 달 동안 그 곳의 모습과 지형 등의 변화를 살펴보고 그 곳의 모습을 제대로 이해하고 나서 작업에 들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조경을 하는 일은 언제나 즐겁고 행복하다.
부유하거나 명예를 얻어서가 아니라 다듬어지지 않은 곳을 조경가의 손을 거쳐 자연과 어울리는 아름다운 공간으로 탄생시킬 때의 '행복'은 조경가들만이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일본에는 역사와 전통을 지닌 유명한 정원이 있지만 우리나라에는 그런 정원이 없다. 이유는 간단하다. 설계와 시공을 따로하는 시스템의 문제이며 더 중요한 문제는 시공 이후 관리시스템이 없다는 것이다. 우리도 역사와 전통이 있는 정원을 만들기 위해선 시공후 지속적인 관리시스템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조경을 함에 있어 중요한 건 클라이언트와의 지속적인 대화이다.
조경가의 설계 계획대로 작업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클라이언트의 성격과 스타일에 적절히 맞추는 작업도 중요하다. 이와 함께 자기만의 색깔을 갖는 것 또한 중요하다.

조경가는 일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뿐만아니라, 작품을 설명할 수 있는 기초적인 소양, 인문학적인 지식 등도 필수적이다.

조경가는 우리국토 지형을 이해하고 계절적 변화를 알아야 한다.
우리 국토를 사랑하고 지형을 파악한 후 자연과 어우러지는 모습을 살려내는게 가장 중요하리라 본다.

강조하건데 우리 국토를 사랑하고 지형을 이해하고, 조경가로서 즐겁고 행복함을 느낄 때 더 나은 조경가로서 성장할 수 있다. 

앞으로 여러분들이 더 분발하고 노력해서 조경계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길 바란다.

1 
BLOG main image
사람과 조경
한국조경신문 배석희 기자입니다.
by 배석희 기자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
내가 쓴 기사 (46)
사진으로 보기 (35)
한국의 공원 (29)
사람과조경 (4)
여행떠나기 (2)
퍼온글 (1)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